한 “`화해와 통합’ DJ뜻 받들자”

한나라당은 24일 고(苦) 김대중(DJ) 전 대통령 국장이 차분하게 마무리됐다고 평가하면서 `화해와 통합’, `남북화해’라는 DJ의 뜻을 받들자고 한목소리를 냈다.

박희태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야일편부운기 사야일편부운멸'(生也一片浮雲起 死也一片浮雲滅 삶은 한 조각 뜬구름이 일어남이요. 죽음은 한 조각 뜬구름이 스러짐이다)이라는 서산대사 게송을 인용, “큰 족적을 남긴 정치인이었지만 떠난다고 생각하니 인생무상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어 “국민을 위한 정치에 더욱 신명을 바치라는 게 고인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정부는 김 전 대통령 국장을 한치의 소홀함 없이 최고의 예우를 갖춰 엄수했다”며 “김 전 대통령은 화해와 통합의 메시지를 던진 만큼 김 전 대통령 국장을 계기로 국회는 대화와 상생의 장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순 최고위원도 “김 전 대통령은 민주화를 위해 헌신했고, 남북화해 무드를 조성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며 “부디 김 전 대통령의 영면을 빌며 서거를 계기로 온 국민이 화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아울러 김 전 대통령 서거를 계기로 이명박 대통령이 북한 조문단을 접견하는 등 현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남북고위급 접촉이 이뤄진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안 원내대표는 “북한은 특사조문단을 파견한 뒤 대통령을 면담하는 등 남북관계의 긍정적인 변화를 전망하는 계기도 됐다”며 “망국적 지역주의 극복, 초당적인 대화와 협력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국회로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김 전 대통령의 유업은 국민 통합과 남북 화해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북한 조문단도 처음으로 정부와 깊은 접촉을 가진 만큼 이를 기회로 삼아 남북화해의 물꼬가 트이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