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초계함 침몰’ 대응책 마련 분주

한나라당은 초계함인 천안호가 서해상에서 침몰한 사건과 관련, 휴일인 28일에도 비상 대책회의를 여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했다.


한나라당은 정확한 침몰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임을 감안, 사건과 관련한 언급에는 신중을 기하면서도 실종자 구출을 위해 정부와 군이 더욱 노력해줄 것을 촉구하는 등 이번 사건이 자칫 민심 악화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데 신경을 썼다.


정몽준 대표를 비롯해 당 최고위원과 국회 국방위원들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연석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전날 두 차례 긴급회의에 이어 세 번째 열린 회의였다.


정 대표는 “애끓는 실종자 가족들의 마음을 헤아려 군과 정부 당국은 최대한 신속하게 실종자 구조 및 수색작업을 벌여야 한다”고 언급하고, “앞으로 이와 같은 비극적인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공개로 계속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김중련 합동참모본부 차장과 이기식 합참 정보작전처장로부터 사건 발생 경위와 실종자 구조작업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한 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여러 의문점에 대해 질문했다고 조해진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군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천안함의 침몰 원인에 대해 외부 공격과 내부 폭발 중 어느 쪽에 무게를 두지는 않으면서도, 폭발음과 함께 천안함의 선체가 10m가량 분리되면서 옆으로 쓰러지고 나서 결국 뒤집혔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부 참석자들은 `선체가 두 동강이 났다고 하기도 하고 일부가 파손됐다고도 하는데, 두 동강이라는 표현을 쓰면 (사고 원인에 대해)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다’고 지적하자, 군 관계자들도 일리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조 대변인은 설명했다.


정 대표는 회의 직후 소속 국방위원 및 당직자 10여명과 함께 평택 해군2함대 사령부를 방문해 실종자 가족을 위로하고, 실종자 구조와 사고원인 규명에 정부와 여당이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27일부터 당 차원의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