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정상회담 정당대표단’ 불참키로

한나라당은 오는 28일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정상회담에 맞춰 정당대표단이 방북하더라도 이에 불참키로 9일 결정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오후 김형오 원내대표 주재로 `남북정상회담 대책을 위한 `국방.통외통.정보위원 연석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김충환 원내 공보부대표가 밝혔다.

김 원내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의 공식 요청을 받은 바는 없지만 회의에서 참여 여부에 대한 입장을 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와 논의 끝에 불참키로 했다”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추진한 사안인 만큼 끝까지 정부가 주도하는 것이 좋고, 한나라당이 방북단에 참여하면 국민의 뜻이나 한나라당의 요구를 제대로 정확히 전달하기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결정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이 회의적 입장을 가진 방북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경우, 자칫 책임론에 휘말릴 수도 있다는 우려도 불참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회의 참석자들은 남북정상회담과 관련된 상임위원회를 소집, 회담 준비상황을 보고받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보위는 오는 13일 오전 김만복 국정원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개최한다고 김 원내부대표는 전했다.

회의에서는 이와 함께 ▲한나라당은 남북관계도 더 잘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국민에게 주어야 한다 ▲보수적 지지자들 때문에 정상회담, 종전선언 등에 분명한 입장을 나타내기 어려운 점이 있지만 평화문제가 주요 이슈로 떠올랐을 때 어떤 입장을 택할 것인가에 대비해야 한다 ▲아프간 인질 사태 와중에서 국정원장이 북한에 2차례나 밀입북하는 행태가 적절한지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 등의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