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요미우리 인용발언’ 속기록 삭제돼야”

한나라당은 15일 일본 정부가 요미우리(讀賣) 신문의 독도 관련 보도를 공식 부인함에 따라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중 관련 부분의 국회 속기록 삭제를 요청했다.

또한 요미우리 신문 보도를 근거로 각종 비난이 쏟아진 데 대해서도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의 사과를 촉구했다.

김정권 원내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오늘 원 원내대표의 발언 내용 가운데 `통고’ 부분은 속기록에서 삭제돼야 할 것”이라며 “원 원내대표가 국회에 직접 속기록 삭제를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요미우리 보도에 의하면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수상이 `다케시마를 쓰지 않을 수 없다’고 통고하니까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줬으면 한다’라고 요청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 대변인은 또 “원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전 야당이 하루종일 요미우리 보도 내용에 매달렸지만 일본 정부가 사실무근임을 밝혔다”며 “야당은 더이상 책임을 회피하려 하지 말고 상응한 사과를 하는 게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구두 논평을 통해 “일본 언론의 입을 굳게 믿었던 야당이 이제는 어떤 핑계를 들고 나올 지 궁금하다”며 “민주당은 영토주권이 달린 국가적 사안을 정치공세의 도구로 이용할 것이 아니라 책임있는 국정 동반자의 위치를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