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오픈 프라이머리’ 논란 재연되나

열린우리당이 금명간 ‘오픈 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에 필요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하면서 한나라당에서도 이를 둘러싼 논란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여당의 오픈 프라이머리를 “부도덕한 정치이벤트”로 규정하고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는 데 반해 일부 최고위원과 소장파 사이에서 도입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

특히 대선주자 중 한명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가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후보 경선방식이 어떻든 상관없다”는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의 최근 발언에도 불구, 이 전 시장 측근 인사들은 논란의 불씨를 계속 이어가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전 시장과 가까운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은 7일 불교방송 라디오 ’조순용의 아침저널’ 프로그램에 출연, “정당 추세가 당원 중심에서 지지자 중심으로 바뀌고 있는 상황에서 당원 중에서 몇 명만 뽑아 경선에 참여하라는 것은 맞지 않다”며 “한나라당 지지자들이 참여하는 그러한 경선방식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사실상 오픈 프라이머리 공론화를 제안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이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도 “여당이 국민을 대상으로 대선후보를 뽑는 데 우리만 체육관에서 후보를 선출한다면 본선 경쟁력이 떨어지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 전 시장이 최근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고 말한 것은 말 그대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의미”라며 “그러나 이 전 시장은 내심 오픈 프라이머리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당에서 그런 식으로 의견을 모아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성조(金晟祚)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날 오전 열린 당 국회대책회의에서 “오픈 프라이머리는 전국을 대선 예비 선거장으로 만들어 국론을 더욱 분열시킬 우려가 있다”며 “여당이 국민 기만용 선거법 개정을 추진하면 당력을 총동원해 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재섭(姜在涉) 대표와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도 기본적으로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한 반대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서강대 공공정책대학원 특강에서 “국민이 직접 당의 대통령 후보를 뽑기 때문에 겉보기에는 아주 민주적이지만 오픈 프라이머리는 정당정치의 사망선고나 다름없다”며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부도덕한 정치 이벤트에는 동조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핵심 당직자는 “당 지도부가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한 반대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음에도 불구, 각 대선주자 진영에서는 이해관계에 따라 찬반 양론을 내놓고 있다”며 “당내 논란이 계속 확산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