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신북풍’ 경계..李통일 퇴진요구

차기 대선 필승의지를 다지고 있는 한나라당이 남북정상회담 등의 ‘정치적 이용’ 가능성을 경계해 신년벽두부터 일찌감치 쐐기를 박고 나서는 분위기이다.

한나라당은 3일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의 빈곤에 대해 책임을 감수해야 한다”고 한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의 신년사 발언과 남북정상회담 추진 가능성을 집중 거론하면서 대대적인 대여비난 공세에 나섰다.

마침 북한이 신년사를 통해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다고 공언하고 나선 것이 이 통일장관의 발언과 맞물리면서 한나라당의 이같은 공세적 태도를 부추긴 측면이 있어 보인다.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최근 북한을 방문해 최고지도자와 만난 모 전직 통일장관이 ‘한나라당이 정권을 못 잡도록 북한이 만반의 대비책을 갖고 있구나’라는 판단을 한 것으로 전해들었다”면서 “대통령이나 이 장관이 내심 북한의 대선 개입을 바라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장관이 북한 빈곤에 대한 남한책임론을 제기한 데는 분명 파격적인 대북지원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이끌어 내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면서 “이 장관이 북한에 의해 임명된 장관이 아닌지 의구심이 있으며, 앞으로 이런 행태가 계속되면 해임을 요구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비공개 회의에서 “1월 말까지 지켜본 뒤 해임건의안 제출 여부를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이 전했다.

이재오(李在五) 최고위원은 “북한의 대남선전 방송을 듣는 그런 기분이다. 즉각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그 자리에 오래 있지 못할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말했고, 전여옥(田麗玉) 최고위원은 “이 장관은 대한민국의 통일장관이 아니라 북한 대남선전부의 책임자와 똑 같다”고 비판했다.

이날 비공개 회의에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를 소집해 이 장관의 발언을 공식적으로 문제삼아야 한다”(이재오)는 발언과 함께 “(북한의 테러에 대비해) 대선후보들의 대중연설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정형근), “(북한테러 우려가 있는) 황장엽 선생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전여옥) 등의 주장도 제기됐다.

나경원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장관은 발언은 남한의 경제적 성과를 몽땅 북한에 갖다 바치자는 것이나 다름없다. 친북사대주의자, 핵포용 적화통일론자인 이재정씨는 통일장관에서 즉각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나 대변인은 또 “정부.여당 곳곳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암시 내지 예고하는 듯한 발언이 나오고 있다”면서 “북핵문제 해결 전 남북정상회담 추진은 분위기 반전을 위한 정략적 의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 조순형(趙舜衡)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입니다’에 출연, “일반 국민이야 막연히 도와주겠다고 소박하게 얘기할 수 있겠지만 통일장관이 함부로 그렇게 얘기해서는 안되며, 책임있는 발언도 아니다”고 비판한 뒤 “북한에 도움을 주더라도 북한의 인권개선과 개혁개방 유도, 북핵문제 해결과 연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 문성현(文成賢)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장관의 대북인식을 환영한다”면서 “다만 여전히 북핵문제 우선 해결 원칙을 앞세워 인도적 대북지원을 중단하고 있어 말과 행동에 괴리가 있는데 지금이라도 즉각 대북지원을 재개하라”고 요구했다고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