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북비밀접촉 진상규명’ 맹공

한나라당은 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가 지난해 10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와 비밀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것과 관련, 국정조사 필요성 및 대통령 책임론을 거듭 제기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한나라당의 이런 강경 대응은 대선구도 자체를 뒤흔들 수도 있는 남북정상회담 이슈가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순수한 의도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재집권을 위한 정략적 술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부각시켜 정상회담으로 인한 파장을 최소화 해보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노 대통령이 임기 내에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해 무리한 방법을 동원한 정황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면서 “대통령 지시를 받은 비선조직들은 실정법을 비웃기라도 하듯 불법과 탈법을 마음껏 저질렀고, 국정원과 통일부는 모른 척 눈을 감아 주거나 심지어 측면지원까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안희정씨를 북측 인사에게 소개하는 등 정상회담 추진을 주도한 권오홍씨는 국민의 정부 시절에도 비선 접촉을 제안했던 상습범으로, 범법자인 동시에 무자격자인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좌파정권의 진면목과 도덕 불감증을 여실히 드러내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북비밀접촉은 참여정부의 도덕성을 땅에 떨어뜨리고 대북정책의 투명성을 훼손한 대표적인 사건으로, 이 사건을 총괄적으로 기획하고 지시한 노 대통령이 직접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도덕적, 정치적 책임을 지라”고 촉구했다.

김정훈(金正薰) 당 정보위원장은 “공개되면 곤란한 문제가 발생하니까 비선 라인을 가동한 것 아니겠느냐. 그 뭔가는 바로 대선용 남북정상회담으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이번 행위는 남북교류협력법은 물론 광의의 의미에서 선거법을 위반한 것 일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위법사실이 명백히 드러난 가운데 노 대통령이 정확히 어떤 것을 지시했는지가 분명치 않은 만큼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