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금강산피살’ 北 성토…정부 질타

한나라당은 14일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과 관련, 북한의 억지 태도 고수를 성토하는 동시에 정부의 늑장 보고 등 위기관리 미흡을 비판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해명에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많다”면서 “사망 통보가 늦어진 점, 피격 당시 상황, 사태 수습 및 진상조사 태도 등이 모두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더구나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면서 합동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을 분노케 한다”면서 “북한은 즉각 사과하고, 진상 조사에 협조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해자가 피해자측에 무슨 사과와 재발 방지를 요구할 것이 있는지 그 억지에 참으로 기가 막힐 노릇”이라면서 “북한이 자주 외치는 ‘우리는 하나’라는 구호가 거짓이 아니라면 즉각 진상조사부터 협조해야 한다”고 북측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당내에서는 이번 사건 대처 과정의 청와대와 정부 대응 미숙을 질책하는 목소리도 더욱 높아졌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청와대가 사건 보고를 받은 지 2시간 뒤에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면서 “위기 관리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그는 앞서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 “정부는 북측의 사살 경위만 조사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도 내부 위기관리 시스템에 문제 여부를 조사해야 하고, 그것이 미진할 경우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하게 책임을 규명하고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건보고를 받은 뒤 이명박 대통령이 남북대화 재개와 관련한 시정연설을 강행한 데 대한 비판론에 “동의한다”면서 “국가적으로 중대한 사안인데 전혀 언급이 없었다는 것에 대해 국민 감정이 용납할 수 없지 않겠느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태열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사건지점 철책선이 해변까지 설치되지 않았음을 지적하면서 “정부 당국의 각별한 조치가 너무 없지 않았느냐. 금강산 관광을 한지가 언젠데, 당국도 충분한 책임을 갖고 사후대책을 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또 “정부는 북한과 대화 채널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 미국을 통해서라도 진상규명을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황진하 제2정책조정위원장은 SBS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만일 이렇게 신변안전이 보장 안된다고 하면 정부 입장에서도 개성관광에 대해서도 한번 재검토를 해봐야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