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국군포로 강제 북송’ 국정조사 추진

한나라당은 지난해 10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발생한 국군포로 가족의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 다음달 중 국정조사를 추진키로 했다.

주호영(朱豪英) 원내대변인은 28일 염창동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국회차원의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면서 “2월 임시국회에서 외교부와 선양총영사관 등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변인은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한나라당이 발의한 북한인권법,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 지원에 관한 법률을 조속 처리토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사태의 근본원인은 평화세력이라는 미명하에 퍼주기식 대북지원을 하면서 북한동포들의 인권문제를 철저히 외면한 노무현(盧武鉉) 정부의 기만적, 맹몽적 대북 노선에 기인한다”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앞서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전재희(全在姬) 정책위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진상조사단을 선양 현지에 파견, 이번 사건과 관련한 조사활동을 벌였다.

전 의장은 “현지 조사과정에서 선양 주재 총영사관은 제한된 답변만을 반복하고 자료제출 요구도 거부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면서 “국정조사를 통해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내달 임시국회에서 작년 정기국회에서 처리가 무산된 사학법 재개정안과 LPG 특소세 폐지법안 등 각종 민생법안을 반드시 처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특히 한나라당은 열린우리당 김한길 전 원내대표의 임기가 지난 23일로 종료되면서 2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위한 여야간 협의 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여당책임론’을 주장했다.

주 원내대변인은 “2월 임시국회에서는 민생과 서민경제살리기, 경제활성화를 위한 관련법 처리에 매진할 것”이라며 “특히 사학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사학법을 반드시 재개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당은 정권연장과 살아남기만을 위한 신당창당 놀음에 정신이 없을 뿐 국정운영과 민생에는 관심 조차 전혀 없다”며 “여당은 최소한 임시국회 개최를 위한 의사일정 협의만이라도 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