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北 개성관광 현대 배제’ 비판

한나라당은 10일 북한이 개성 관광사업에서 기존 파트너인 현대를 배제하려 하고 정부도 현대의 대북관광 독점권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보이는데 대해 “북한의 전략에 한국 기업이 휘둘려선 안된다”고 비판 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북한이 개성관광을 스스로 혐오했던 자본주의적 경쟁체제로 하겠다는 것은 시스템이 아닌 사람으로, 원칙이 아닌 변칙으로, 상식이 아니라 특례로 진행해온 대북사업의 후유증이 고스란히 드러난 결과”라며 “국가 대 국가의 신의와 약속을 수없이 저버린 북한이 한 기업과의 상도의쯤 무시해도 좋다는 것은 상식일 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또 통일부에 대해 “남북경협기금 유용에 대해 납득할 수 없는 편들기에만 몰두하지 말고 개성관광 문제와 현대의 대북사업 독점권 유효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부터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무성(金武星) 사무총장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현대가 30년 독점권을 얻기 위해 5천억원을 투자했는데 롯데를 참여시키는 것은 계약위반이자 국제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북한을 비난했다.

김 총장은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의 남북협력기금 유용 논란과 관련, “이봉조 통일 차관이 남북협력기금의 유용은 없었다고 말하는데, 그렇게 쉽게 말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며 “치밀하고 광범위한 조사가 있어야 판명될 수 있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서병수(徐秉洙) 제1정조위원장은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은 북한에 끌려 다니면 안된다”며 “북한을 무조건 도와주기만 하니까 북한 정권유지에만 도움을 주고 주민들은 아직도 헐벗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위원장은 이어 “국군포로 송환과 식량 배급, 백두산 관광 등을 투명하게 해야만 해결될 문제”며 대북 사업의 투명성 문제를 지적했다.

나경원(羅卿瑗) 원내 공보부대표 역시 “대북관광 사업이 투명하게 이뤄지지 않아 이런 일이 생긴다”며 “이번 기회에 모든 대북사업의 투명성 문제를 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