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先핵폐기-後경수로제공’ 원칙 지켜야”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21일 북핵 6자회담 합의 하루만에 북한이 ‘선(先)경수로 제공’을 요구한 데 대해 논평을 내고 “과연 북한에 진실은 무엇이며 진정성이 있었는 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선 핵폐기-후 경수로 제공’이란 원칙을 일관되게 끝까지 밀고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또 “한반도의 평화는 6자회담의 틀 속에서 6자간 믿음을 통해서만이 얻어질 수 있다”면서 “북한은 스스로 ‘6자의 일원’임을 인식하고 핵폐기를 전제로 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