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中 회견저지’ 단호한 입장 견지

한나라당은 13일 당 소속 의원들의 탈북자 인권관련 기자회견을 중국당국이 저지, 무산된 데 대해 중국측의 납득할 만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등 단호한 입장을 취했다.

한나라당은 특히 이번 사태와 관련, 중국에 대한 요구를 직접 촉구하지 않고 정부를 중간에 내세우는 간접방식을 택했다.

이같은 태도는 이번 사건을 ‘한나라당과 중국’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과 중국,즉 ‘국가 대(對) 국가’의 문제로 취급하는 한편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당당하게 요구할 것은 요구하면서도 파장이 최소화되도록 신중히 처리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진다.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이날 상임운영위 회의를 시작하면서 “외교관계를 맺고있는 국가간에 기본이 되는 것은 주권을 존중하는 것”이라면서 “어제 베이징에서 일어났던 일은 이런 기본을 무시한 외교, 정말 불미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중국측대응이 ‘외교적 결례’임을 주장했다.

또 박 대표는 한국 정부에 대해 중국측에 강력 항의하고, 납득할 만한 해명과사과를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

박 진(朴 振) 국제위원장도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의 기자회견을 중국 공안당국이 원천봉쇄한 것은 한국 입법기관에 대한 모독이며 국가주권 침해”라면서 “정부는 중국정부에 강력 항의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받을 사항”이라고 역설했다.

작년 대만 총통 취임식 때 대만 방문을 앞두고 주한중국대사관측으로부터 불참압박을 받았던 이강두(李康斗) 최고위원은 “중국 정부의 무례한 사안은 어제 오늘의일이 아니다”면서 “탈북자 문제는 세계적 인권문제로 부상돼 있는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은 외교당국의 노력과 조치가 미흡했기 때문”이라며 ‘외교부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단호한 입장과 달리 실제 대응에 있어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당초 외교통상부 장관이나 차관을 당으로 불러 이번 사건에 대한 한나라당의 입장을 전달하고 중국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요구할 방침이었으나 일단 이를 미뤘다.

박 국제위원장은 “대통령 기자회견이 예정돼 있고, 중국 정부가 우리 정부에게 설명할 예정이어서 미뤘다”고 말했으나 당내의 ‘신중대응론’이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중국에 머물고 있는 김문수(金文洙) 의원 등은 이날 베이징을 출발, 칭다오(靑島)에서 탈북자 지원활동을 벌이다가 중국당국에 체포돼 수감중인 최모씨를 면회하고 이날 저녁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원구의 탈북자 시설을 방문, 탈북자 정착지원현장을 점검하고 탈북자들과 간담회를 통해 이들의 애로사항을 파악하는 등 탈북자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