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갑 “동북아 평화구축 6자안보대화 필요”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30일 동북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남.북한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가 참여하는 별도의 6개국 안보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국 상하이(上海)를 방문 중인 한 대표는 이날 상하이국제문제연구소, 푸단(復旦)대학 초청 특강 원고를 통해 “중국이 우려하는 미국과 일본, 중국간 대립구도가 형성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라도 6자 안보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동북아에는 어느 때보다 다자간 안보협력 체제를 위한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며 “강대국의 지지 또는 보장없이 효과적인 다자간 체제는 불가능하고 미국과 중국의 입장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 경제는 현재 고립된 상태로 성장이 멈추고 오히려 후퇴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빨리 타개하지 못한다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전은 불안할 수밖에 없고 동북아 경제블록 구상도 한낱 꿈에 불과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