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한민족 공동번영시대 앞당기자”

한덕수 총리는 14일 “남북관계를 한 단계 더 진전시켜 나가고, 좀더 속도를 내서 한민족 공동번영의 시대를 앞당겨 나가자”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남북총리회담 첫 전체회의에 이어 북측 대표단을 위해 마련한 만찬 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를 통해 우리 후손들에게 보다 평화롭고 번영된 한반도를 물려주자”고 호소했다.

한 총리는 “지금 남과 북은 실질적인 협력의 단계에 들어섰다”며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예로 든뒤 “이제 남과 북은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해서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발전해 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통신.통행.통관문제 등 제도적 장치들도 조속히 완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또한 이산가족 상시상봉을 제도화해 이 분들의 아픔을 해소해 드려야 하며, 사회문화교류를 확대하고 한반도 평화의 토대를 한층 공고히 다져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를 통해 남북간 협력의 성공사례들을 더 많이 만들어가야 하며, 이번에 논의하는 모든 의제들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남북정상선언은 6.15 공동선언 이후 진전되어온 남북간 교류협력의 결실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전기가 될 많은 합의사항을 담고 있다”면서 “남북정상간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시작된 총리회담은 구체적인 실천프로그램을 만들어 실질적으로 진전시키는 매우 뜻깊은 일정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김영일 북한 내각총리도 연설을 통해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은 민족공동의 이정표이고 행동지침”이라며 “북과 남은 이 훌륭한 구호를 빈 구호로 되게 해서는 안될 것이며, 10.4 선언을 충실하게 이행하는 길에 평화도 있고, 번영도 있고, 통일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어 “북남선언을 잘 이행하자면 새 세기, 새 시대에 맞게 사고와 관점, 행동방식을 새롭게 하며 낡은 것의 도전을 과감히 극복해야 한다”면서 “북과 남은 우리 민족끼리의 정신에 기초해 선언 이행을 위해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10월 평양에서 열린 수뇌상봉과 북남선언 발표는 온 겨레에게 통일의 새로운 희망과 신심을 안겨준 일대 사변이었다”며 “역사적인 그 날의 파문은 날이 갈수록 더 커지고 있고, 오늘 평화번영은 우리 민족의 시대적 구호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만찬에는 남북한 공식 대표단외에 청와대 백종천 안보실장과 성경륭 정책실장, 국회 박병석 정무위원장과 김원웅 통일외교통상위원장, 현정은 현대그룹회장과 윤만준 현대아산사장, 이철 철도공사사장, 최한영 현대자동차사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