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제2연평해전은 승리한 해전”

한승수 국무총리는 29일 “제2연평해전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수하기 위해 해군 장병이 북한의 기습도발을 온 몸으로 막아낸 승리한 해전”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경기도 평택에서 거행된 제2연평해전 6주년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꽃다운 청춘을 바쳐 우리의 바다를 사수한 이들이야말로 진정한 호국의 영웅들”이라며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희생한 분들의 영전에 삼가 머리숙여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제2연평해전의 의미를 올바로 평가하지도 못했고, 고귀한 희생을 제대로 기리지도 못했다. 변변한 추도행사도 없이 외롭게 여섯 분의 영웅을 떠나보냈다”며 “그동안 참으로 힘든 세월을 보내야 했던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튼튼한 안보를 토대로 한반도에 평화를 더욱 확고히 정착시키고 남북관계도 화해와 협력의 방향으로 한 차원 더 높게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서해 북방한계선이 남과 북을 연결하는 평화의 바닷길이 되고 교류와 협력의 새로운 무대가 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2연평해전은 2002년 6월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 2척이 해군 참수리 357호 고속정에 선제 공격을 가하면서 발생했으며, 당시 윤영하 소령 등 6명이 전사하고 18명이 부상했다. 제2연평해전 기념식은 그동안 제2함대 사령관이 주관해오다 올해부터 정부 기념행사로 격상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