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 성실 이행”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17일 “정부는 이번에 채택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며 북한도 모든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시 한번 만장일치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각 부처는 (유엔 결의안과 관련) 필요한 조치를 취해달라”며 “특히 외교통상부는 관련국가들과의 조율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실험 발표 이후 경제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하고 있으며, 다행히 경제동향은 대부분 안정됐지만 북한핵 문제가 장기화되면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파급효과가 커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관계부처는 국민들의 우려가 없도록 노력해달라”면서 “특히 이번에는 중장기 대응 대책을 강구, 전반적 상황을 점검하고, 외자 유치 및 투자 활성화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