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북핵 경제 부정적 영향 최소화”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10일 북한의 핵실험 발표와 관련,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재경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는 시장과 국제동향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치밀한 대책과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라) 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으며, 특히 경제사회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어느 정도가 될지가 관심의 초점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시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발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과 국제사회의 염원을 저버린 행위이며, 동북아 안정을 위협하는 중대 사태”라면서 “대화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국제사회의 기대에 역행하는 행위이자 6자회담 회원국 당사자간의 합의인 9.19 선언에도 어긋나는 용납할 수 없는 도발적 행위”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은 굉장히 당혹하고 충격을 받았으며 시장에도 충격이 있을 것”이라며 “국민들은 정부의 능력을 믿고 평소대로 불안해하지 말고 평상시대로 생활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