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대북제재 대화 이끄는 방식돼야”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17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대북제재 수위와 관련, “대북제재도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끌어들이기 위한 방식이어야 하며, 무력충돌을 야기하는 방식은 결코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핵의 폐기는 명백한 원칙이며, 아울러 안보불안과 경제불안을 최소화하는 것이 정부의 기본적인 원칙”이라며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의 일관된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 금강산 관광, PSI(확산방지구상) 등에 대해서는 현재 정부와 관계 당사국 사이에 치밀한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조율된 입장을 발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김창호(金蒼浩) 국정홍보처장이 발표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유엔 결의안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며 북한도 모든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유엔 결의안과 관련해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그는 “경제동향은 대부분 안정됐지만 북한핵 문제가 장기화되면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파급효과가 커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관계부처는 국민 우려가 없도록 노력해달라”면서 “중장기 대응 대책을 강구, 전반적 상황을 점검하고, 외자 유치 및 투자 활성화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달 23∼27일 제주도에서 열리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상) 제4차 본협상에 언급, “양측 입장에 상당부분 차이가 있지만 우리 입장이 관철될 수 있도록 협상전략을 치밀하게 수립하라”며 “대규모 물리적 저지 움직임이 예상되는 만큼, 불상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추가 핵실험 가능성, 아리랑위성 활용 문제, 부처간 사전 조율 필요성 등 북핵 관련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으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북핵실험 장소 수정과 관련, 장비 등에 문제가 있었다는 김우식(金雨植)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의 보고도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