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대북정책 공동체적 관점서 봐야”

한덕수 총리는 6일 “각 부처에서는 정책추진 과정에서 북한과의 공동체적 관점과 융화시켜나갈 수 있는지를 항상 고려해 달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뒤 마무리발언을 통해 오는 14일부터 서울에서 시작될 남북총리회담에 관해 언급하면서 “6자회담이 진전되고 있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은 북한과의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창호 국정홍보처장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처장은 “모든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서 북한과의 공동체적 관점과 조화시켜 나갈 수 있는지 고려해 달라는 총리 말씀은 향후 정책추진에 있어서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을 중심에 놓고 판단해 달라는 요청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남북총리회담은 지난 10월4일에 있었던 2007 남북정상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며 “또한 남북정상선언에서 합의된 것 가운데 참여정부 내에 마무리할 것과 이후 일정을 확정하는 회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빈발하고 있는 소말리아 해역 피랍사건과 관련, “이런 피랍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면서 “해적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우리가 어떻게 참여할 수 있는지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이어 “최근 채소류를 중심으로 생필품 가격이 오르는 것 같다”면서 “이런 어려움이 서민 가계에 부담되지 않도록 정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