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남북대화와 6자회담은 유기적 관계”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20일 “남북대화 문제는 서울과 워싱턴, 베이징과 평양간의 조율과정에서 동시적으로 작용한다는 것을 이 자리를 빌려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대화와 관련해 한두가지 오해가 있다. 정략적으로 이용해 상당히 조급하게 하는 것 아니냐는 언론 보도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한 총리는 “남북대화는 한반도 비핵화 초기단계 조치상황에 대한 신속하고 원만한 이행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함과 동시에 남북한 교류협력 촉진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6자회담의 성과는 남북대화로 이어질 뿐 아니라, 남북대화는 6자회담을 보다 발전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유기적 관계 속에서 진행되는 것”이라며 “참여정부는 북핵폐기를 목적으로 일관성 있게 원칙을 지키면서 6자회담과 남북대화를 일관성 있게 이어나갈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과 관련, 한 총리는 “7차 협상에서 상당한 진전을 보여 8차 협상에서 최종 타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또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실패를 교훈으로 삼아 이번에는 성공적으로 유치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 장관은 해외순방이나 국제교류, 외국 주요인사 방한시 평창 동계올림픽 및 여수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적극적 외교활동을 해달라”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