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美대선 누가되든 한미공조 탄탄”

한승수 국무총리는 4일 미국 대통령선거와 관련, “누가 되든 간에 미국과 북한과의 관계는 한미간 탄탄한 공조 위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 대북 정책의 변화가 예상된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한 총리는 또 `10.4 공동선언 합의정신 존중’을 주문하는 질의에 “정부 입장은 6.15 선언뿐 아니라 북한 당국과 합의한 모든 선언을 기초로 해서 대화를 시작하고 싶고, 그런 과정에서 공생의 관계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특사 파견을 건의해 달라’는 질문에 “특사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 “남북 대화가 빨리 이뤄지는 것은 좋은 일이며 그것을 위해서는 우리쪽 노력도 필요하지만 북한에서도 건설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 총리는 이어 파주시 일대에 개성공단에 상응하는 별도의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 한나라당 임태희 의원의 법안 발의에 대해 “대단히 좋은 생각이라고 생각하고 지원할 수 있는 한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문제에 대해 “정부가 북에 의사를 여러번 얘기했지만 대답이 없다”면서 “가능하면 북한 주민이 우리 정부로부터 오는 식량이나 원조를 직접 받기를 원하고 있다. 북이 적극적으로 나오면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바마 정부가 들어설 경우 부시 정부 때보다 엇박자가 생기지 않겠느냐’는 질의에 “오바마측도 기본적으로 한미 동맹 강화와 우리의 대북 정책을 적극 지원하고, 6자회담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지지하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이어 “한미 동맹의 질적, 양적 관계가 두껍고, 미북간 관계가 진전되려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과 북한의 전략적 결심이 증명돼야 하고, 여러 인권 문제 등 미국의 관심사가 진전돼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문제와 관련해 `북한 권력개편 시기가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는 지적에 “공개 답변하기는 어렵다”면서 “상식적으로 여러분이 다 느끼고 있을 줄 안다”고 말했다.

한편 한 총리는 한미 FTA(자유무역협정)와 관련, “국가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굉장히 필요한 협정”이라면서 “부정적으로만 생각지 말고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