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北 6자회담 복귀 환영..긍정적 변화”

한명숙(韓明淑) 총리는 3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북.미.중 3자 회동에서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에 합의한데 대해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부산에서 열린 5차 세계 한상대회 개막식 참석 후 서울공항에 도착,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이번 결정이 북한 핵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북핵사태가 한 고비를 넘은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구체적 내용을 논의해봐야 하겠지만, (북한의 6자 회담 복귀를) 긍정적 변화의 조짐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후속대책과 관련, “구체적인 것은 논의하고 있으니 지켜보자”며 “3자 회동의 구체적 결과를 보면서 후속대책 마련에 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 총리는 이날 회담 진행상황을 계속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개막식 직전 축사 원고에 “남북문제와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의 열망으로 북한이 6자회담에 나올 수 있기를 기원한다”는 문구를 새로 추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