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北 성의있는 조치없어 대단히 유감”

한승수 국무총리는 22일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고가 발생한 지 10일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북한은 납득할만한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한국 국민은 북한을 돕는다는 선의로 금강산 관광에 참여했고, 좋은 뜻으로 금강산 관광에 참여한 비무장 여성에게 총격을 가한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정부의 책무로, 금강산 관광 안전대책과 재발방지 대책이 있을 때까지는 관광 재개는 없을 것”이라며 “북한은 현지 조사를 수용하고 재방방지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 “정부 내 금강산.개성관광 사업 점검 평가단은 철저히 조사를 해서 하루 빨리 조사를 끝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명기와 관련, “일본의 행태는 다음 세대까지 왜곡된 역사의식을 주입하겠다는 것”이라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 영토이고 이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정부와 정치권이 합심해 장기적,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가 독도 특위를 구성해서 활동을 펼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하며, 앞으로 독도 수호, 영토수호를 강화하면서 철저한 장기 전략 하에서 대응할 수 있도록 외교통상부 등 관련부처에서 조치해달라”고 지시했다.

한 총리는 최근 기상청의 잇따른 일기예보 오보와 관련, “기상예보에 대한 국민 불신이 대단히 높아지고 있다”며 “일기 예보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 기상청과 교육과학기술부는 분발해야 하고, 예보인력, 관측장비를 철저히 검토하고 태풍과 장마 피해를 줄이는데 만전을 기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