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北핵실험 막지못해 죄송”

한명숙(韓明淑) 국무총리는 10일 북한의 핵실험 사태와 관련, “북의 핵실험을 막지 못하고 국민에게 큰 걱정 끼친 것에 대해 총리로서 심심한 죄송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북핵실험 관련 긴급 현안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그동안 참여정부가 북의 핵실험을 막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북한이 평화적 해결을 원하는 우리 국민의 염원을 저버리고 핵실험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는 북핵 불용원칙에 따라 핵실험이 발표된 이후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에서 유관국과 긴밀히 조율하면서 대처할 계획”이라며 “핵실험 이전과 이후는 동일하게 정책을 추진할 수 없으며, 그 구체적 내용은 여야 지도부, 사회 각계의 중지를 모아 결정해나가고자 한다”며 대북정책의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밝혔다.

한 총리는 핵실험 충격파가 증시폭락 등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데 대해 “아직까지 좀 더 시간을 두고 봐야 알겠지만, 어제 경제적 충격이 좀 컸으나 오늘은 진정세로 돌아가고 있다”며 “정부, 국회, 국민이 단결해 안정기조로 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은 현안질의에 앞서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가 긴장의 소용돌이에 빠져선 안된다는 것은 물러설 수 없는 원칙”이라며 “안보에 여야가 있을 수 없고 국민 생업에 당리당략이 없는 만큼 여야를 떠나 초당적 협력을 다해야 한다”며 초당적 대처를 주문했다.

임 의장은 또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내정과 관련, “축하와 함께 반 장관이 훌륭한 리더십을 발휘해 한반도의 어려운 상황을 앞장서 풀기를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