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北테러지원국 해제 북핵해결 기폭제되길”

한승수 국무총리는 12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겠다는 미국 행정부의 발표가 북한 핵문제 해결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이북도민 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북한의 비핵실현은 북한의 자립경제를 앞당기고 우리 경제의 선진화에도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핵문제가 해결되면 북한의 국민소득이 3천달러 수준이 되도록 협력한다는 것이 `비핵.개방.3000′ 정책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북한이 핵불능화 조치를 빨리 끝마쳐야 하며 핵시설 해체도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빨리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는 실용의 정신에 바탕을 둔 상생과 공영의 남북관계를 열어가고자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남북경제협력이 실질적으로 진전될 수 있고 남북이 경제협력의 동반자로 가기 위해서는 북한의 경제자립기반 확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정부는 지금까지 이뤄진 남북한 당국간 합의와 관련, 남과 북이 만나 실천가능한 방안을 논의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제야말로 남북관계는 선언의 시대를 넘어 실천의 시대로 나아가야 하고 모든 분야에서 신뢰구축과 긴장완화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