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클린턴 “완전·검증가능한 북핵폐기”

한승수 국무총리는 20일 오후 정부 중앙청사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을 접견하고 한미동맹 발전방향, 북핵문제, 세계금융위기 극복 등 양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한 총리는 클린턴 장관이 취임 후 첫 방문지로 아시아 지역을 선택한 것을 평가한 뒤 한미 전략동맹의 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클린턴 장관은 한미 동맹의 발전상을 평가하고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또 한 총리와 클린턴 장관은 북핵 불용의 원칙에 따라 6자회담을 통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핵 폐기를 추진해야 하며,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와 함께 두 사람은 세계금융위기 극복, 기후변화 문제 등에 대해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4월 런던 G-20(주요 20개국) 금융정상회의의 성공과 보호무역주의 방지, 6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를 통한 경제회복 국제공조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한편 한 총리는 이날 정부청사 9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클린턴 장관을 영접해 접견실로 안내했다.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포옹을 나누며 서로 근황을 물었고 한 총리가 클린턴 장관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누자 클린턴 장관은 “저의 훌륭한 동료”라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