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리창춘 “한반도 평화위해 노력”

한승수 국무총리는 6일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방한 중인 중국 리창춘(李長春) 정치국 상무위원을 접견했다.

한 총리는 이날 면담에서 “한국과 중국이 협력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하자”며 “북한도 세계무대로 나와 평화의 길을 같이 가기를 희망하며, 이 과정에서 중국이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며 북한의 로켓 발사 문제와 중국의 역할론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한 총리는 이어 “지난해 이명박 대통령은 새로운 국가 비전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을 제시했다”며 “녹색성장 분야에서 중국과 많은 협력을 기대하며, 앞으로 양국 관계가 모범적이고 내실있게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리 상무위원은 “양국 관계가 보다 긴밀해져야 한다”며 “양국이 손을 잡고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자”고 화답한 뒤 “정치와 학술을 분리하고, 역사와 현실을 분리하면서 문화.매체 교류, 청소년 교류를 강화시켜 나가자”고 밝혔다.

리 상무위원은 또 “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문화적으로 서로 통한다”며 “양국 관계가 지난해 전략적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만큼 굳건한 협력관계 확대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리 상무위원은 한중 고위급 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정부 초청으로 지난 4일 방한했으며, 7일 출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