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련 “이적규정 철회해야”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은 10일 서울 종로구 청운동 동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총련에 대한 이적(利敵)단체 규정 적용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총련은 “한총련에 대한 이적규정 적용은 다양한 정치적ㆍ사상적 견해의 공존을 전제로 하는 민주주의의 부정이며 헌법이 보장하는 결사와 표현의 자유에 대한 침해”라며 “민족의 자주와 평화적 통일을 지향하는 한총련의 주장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한총련은 “1997년 이적단체로 규정된 이후 지난 9년간 장기 수배자가 누적돼 수배자들의 인간적인 권리가 침해되고 있다”며 “정부는 한총련 관련 수배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