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6자회담 후속대책 협의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2일 오전 중국 외교부 회의실에서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제4차 북핵 6자회담 후속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부 차관보와 추이톈카이(崔天凱) 중국 외교부 아주국장이 각각 배석했다.

반기문 장관은 “3주 휴회기간을 최대한 활용해 추후 속개되는 회담에서 상호 만족할 만한 결실을 얻기 위해 이렇게 찾아 왔다”고 회담 제의 목적을 소개했다.

리자오싱 부장은 앞선 회담에서 한국측이 보여준 노력과 성의에 감사를 표시하며 적극적으로 협의에 임할 것임을 밝혔다.

이들의 회담은 약 1시간 가량 비공개로 진행됐다.

두 장관은 회담을 마치고 오찬을 함께 한 뒤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한국특파원단과 만나 회담내용을 직접 브리핑한다.

반 장관은 이날 저녁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주최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