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BDA 마무리 위해 의사소통 강화”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 오후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및 북한 핵문제 관련 사항을 협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두 장관이 BDA 문제의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관련국간 의사소통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 뜻을 모았다”면서 “이와 관련한 한.중간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두 사람은 한.중 양국이 각각 취할 조치를 이행함으로써 ’2.13 합의’ 이행이 가속화되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관련국들과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송 장관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의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6자회담 ’2.13 합의’의 유효성을 확인하기 위해 향후 며칠간 북한측의 동향을 지켜본 뒤 향후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