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6자 수석대표, 북핵문제 논의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3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을 갖고 북핵 6자회담 진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와 주중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이날 오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우다웨이 부부장과 회동해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북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와 6자회담 재개 등 북핵 현안을 두루 논의했으며 회담 후 우 부부장과의 만찬 회동에도 참석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달 임명된 김 본부장이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본부장과 처음 만나는 상견례를 겸해 진행됐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오후 김 본부장과 우다웨이 부부장간의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열렸다는 사실을 확인하며 6자회담 당사국이 긴밀히 협력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의 진전을 이뤄나가자고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북한간의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가 진전을 이룬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각 당사국이 공동노력해 2단계를 마무리하고 다음 단계로 나아가 한반도 비핵화가 조속히 달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고, 이 과정에서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본부장은 한.중 정상회담 준비차 14일 중국을 방문하는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함께 왕이 왕이(王毅) 외교부 부부장, 류훙차이(劉洪才)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등과 만난 뒤 16일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