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6자 수석대표 베이징서 회동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3일 중국을 방문,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회동한다.

미국이 북한으로부터 영변 원자로 가동기록 등을 제출받아 검토에 들어가는 등 핵신고 문제가 조만간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중 6자 수석대표 회동이 이뤄짐에 따라 본격적인 6자회담 재개국면으로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김 본부장이 오늘 오전 중국으로 떠났다”면서 “우다웨이 부부장과 만나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핵프로그램 신고문제와 6자회담 재개 등 북핵 현안에 대해 두루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김 본부장이 지난달 임명된 이후 아직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본부장과 만나지 못해 상견례를 겸한 성격의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14일 중국을 방문하는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함께 왕이 외교부 부부장과 류훙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등을 만난 뒤 16일 귀국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