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6자 수석대표 무슨 논의하나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가 막바지에 접어드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베이징에서 회동할 예정이어서 협의 내용이 주목된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3일 오후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1시간 가량 회동한 뒤 만찬을 함께하며 북핵 현안에 대해 두루 논의할 예정이다.

일단 두 사람의 회동은 상견례 성격이 짙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숙 본부장의 이번 방중은 신임 6자회담 수석대표로써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 부부장과 상견례를 겸한 협의를 갖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외교부 당국자는 “한.중 수석대표 간에 급박하게 논의할 문제는 없다”면서 “수석대표 임명 뒤 중국을 방문할 시기를 저울질해오다 시간이 나 방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상견례를 겸한 이번 한.중 수석대표 회동에서는 우선 미국이 북한으로부터 영변 원자로 가동기록 등을 제출받아 검토에 착수하는 등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고 있는 핵신고 문제에 대한 평가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핵신고 고비를 넘기 위한 중국측의 노력에 사의를 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북.미 간 핵신고 문제의 최대 쟁점이었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및 시리아와의 핵협력의혹을 돌파하기 위해 `간접시인’ 방식을 해법으로 제시했고 북.미는 이 방안을 토대로 지난달 싱가포르 에서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6자회담 재개 시기 및 예상 의제에 대해서도 사전 조율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6자회담 개최 시기를 정하는 것은 의장국인 중국의 몫이다.

김 본부장은 북한이 핵신고서를 제출하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하면 최대한 이른 시일내에 6자회담을 재개하자는 의사를 중국 측에 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정부는 미국 대선 등을 감안해 6월 초에는 회담이 재개돼 늦어도 8월까지는 핵폐기 일정이 가닥잡혀야 하반기에도 6자회담의 동력이 유지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 본부장은 한.중 정상회담 준비차 14일 중국을 방문하는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함께 왕이 외교부 부부장, 류훙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 등을 만난 뒤 16일 귀국할 예정이다.

핵신고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미국측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야 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김 본부장이 베이징에 나흘씩이나 머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회동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내놓고 있다.

하지만 문태영 대변인은 “김계관 부상과 만날 일정은 없다”고 이 같은 관측을 일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