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6자회담 대표 긴급회동

한국과 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9일 베이징(北京)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북한의 핵실험 사태에 따른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당국의 핵실험 발표 당시 비행기 안에 있어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지 못했다며 중국측 관계자들과 만나 진상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천 본부장은 곧바로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북한 핵실험에 따른 양국의 공동 대응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회담에 들어갔다.

천 본부장의 방중은 당초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취소하도록 설득해 줄 것을 중국에 요청하기 위한 것이었다.

천 본부장은 이날 협의를 마친 뒤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협의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하루를 머물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