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정상 “북핵 불용 공동인식…北비핵화 협력 강화”

헤이그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네덜란드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3일(현지시간)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비핵화에 인식을 같이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시 주석의 숙소에서 1시간 2분여 동안 가진 정상회담에서 “북핵 불용 및 북한 비핵화에 대한 양국 공동인식을 재확인하고 양국 정부가 최근 한반도 문제에 관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오고 있음을 긍정 평가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및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개발과 경제건설의 병진정책은 불가능하다”며 “북한에 대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있지만 반드시 비핵화에 실질적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간 6자회담 수석대표 간의 북핵해결 논의에 진전이 많지 않았지만 앞으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보장이 있고, 북핵능력 고도화 차단이 보장된다면 대화 재개와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 주석은 한국 측 입장에 동의를 밝힌 후 “중국은 북핵 보유를 확실히 반대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어 중북(中北) 양국 간에는 핵문제에 관해 이견이 있지만 현재 중국 측 방식으로 북한을 설득 노력 중이다”며 “북한을 국제사회가 원하는 방향으로 잘 유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조만간 ‘통일준비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임을 설명하고 “통일된 한반도는 핵없는 한반도로서 평화의 상징이 되고 동북아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함으로써 지역의 모든 사람들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24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선도연설에 나선다. 박 대통령은 ‘핵무기 없는 세상’이라는 비전 아래 국제 핵안보 체제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