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외무장관 6자회담 재개 문제 논의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이 21일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양제츠 부장과 송민순 장관이 21일 오전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핵 6자회담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부장은 북한 자금문제가 해결되고 북한은 이미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방북을 초청했다면서 이는 관계국들의 공동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초기단계 조치 이행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6자회담과 한반도 비핵화의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각국이 계속 적극 절차를 밟고 약속한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 장관은 한국은 기타 6자회담 참가국들과 마찬가지로 초기단계 이행조치가 하루 빨리 결실을 보고 6자회담을 공동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