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북한 핵폐기 긴밀 협의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13일 일본 후쿠오카(福岡)에서 양자 회담을 갖고 북핵문제와 글로벌 금융위기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

이 대통령과 원 총리는 우선 최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북핵검증 문제와 북핵폐기를 위한 2단계 조치 마무리에 대한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북한의 비핵화 실현을 위해 양국간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회담에서 남북관계 현황 및 상생공영에 관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했고, 원 총리는 남북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중국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 나라 지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와 관련, 자국 정부의 조치들을 각각 설명하고 세계 금융위기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제금융체제 개선과 G20 금융정상회의의 후속조치 이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한국이 G20 재무장관회의 의장국단의 일원으로서 신흥 경제국과 선진국 간 이해가 조화되는 방향으로 준비작업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중국과도 적극 협의해 나갈 것을 희망했다.

이 대통령과 원 총리는 이와 함께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수립에 따른 후속조치들이 착실히 이행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양국이 전략적 협력관계의 정신에 따라 긴밀히 협력함으로써 당면한 국제환경의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