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대화통해 평화적으로 비핵화해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13일 방한 중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조찬을 겸한 면담을 갖고 “(북한) 비핵화는 대화를 통해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두 사람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현 시점에서는 비핵화가 목표라는 데 공감했다”며 이같이 소개했다.

그는 이어 “현 장관과 우 부부장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으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면서 “또한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6자회담 의장국 수석대표 자격으로 지난 2일부터 러시아.미국.일본을 방문한데 이어 전날 방한한 우 부부장은 현 장관을 예방한데 이어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874호 이행과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