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군사핫라인’ 개통 기대감 고조

이명박 대통령이 27일부터 30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함에 따라 이를 계기로 양국 군사핫라인 개통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중 관계가 이 대통령의 이번 방문을 시작으로 전면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될 것으로 보여 군사 분야에도 긴밀한 협조체제가 구축될 것이란 관측 때문이다.

군의 한 관계자는 25일 “양국이 작년에 합의한 군사 핫라인 개통 문제가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관심사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지지부진해 있는 핫라인 개통 문제가 속도를 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과 중국은 작년 5월 양국 수교 15주년 기념일인 8월 24일을 전후로 핫라인을 개통키로 합의한 바 있다.

당시 김관진 합참의장과 량광례(梁光烈.상장) 중국 인민해방군 총참모장은 합참 회의실에서 회담하고 8월 24일을 전후로 양국 해군 및 공군 부대간 군사핫라인을 각각 개통하기로 합의한 것.

양국은 당시 오산의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중국 베이징(北京) 방공센터, 진해 해군작전사령부 지휘통제실과 칭다오의 중국군 북해함대사령부 작전처에 상용 국제전화 방식의 핫라인을 각각 설치키로 의견을 모았었다.

그러나 중국 측은 이후 대구의 제2 MCRC와 산둥반도의 지난(濟南)군구 방공센터, 해군 2함대사령부 지휘통제실과 칭다오(靑島)의 중국군 북해함대사령부 작전처 간에 설치하자고 수정 제의한 뒤 관련 협의를 중단하고 있다.

해.공군 작전사급 부대에 설치키로 했던 애초 합의를 변경해 사령부 급으로 한 단계 낮추자고 제의한 것이다.

군 관계자는 “중국군은 북한 군부를 의식해 핫라인 설치 부대의 격을 낮추자고 제안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그러나 중국 측도 핫라인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간 군사핫라인이 개통되면 해.공군 간 협력 강화는 물론 중국 어선의 서해상 불법어로를 예방하고 효율적으로 대처하는 데도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