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정상, 9일 모스크바서 회동”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내달 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2차대전 전승기념 행사때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27일 정부 고위당국자가 밝혔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단 9일 전승기념식 후 30분 정도 만나는 것으로 거의 협의가 이뤄진 상태”라며 “회담이기보다는 사실상 회동 성격을 띠는 셈”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후 주석과 만나는 방안은 사실상 확정단계”라고 이를 확인했다.

한.중 정상은 이번 모스크바 회담에서 북한의 6월 핵실험설 등과 맞물려 난관에 봉착한 6자회담 문제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국 정상은 그러나 양국의 공동관심사인 일본의 역사왜곡 문제에 대해서는 외교 관례상 의견 교환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함께 한일 정부는 노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와의 모스크바 회동을 조심스럽게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은 현재로선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