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정상 기자회견 李대통령 모두발언

먼저 베이징 올림픽 폐막 직후 곧바로 한국을 국빈 방문한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오늘 나와 후진타오 주석의 만남은 금년초 양국 새 정부 출범 이후 벌써 세번째다.

짧은 기간에 자주 만나니 우의와 신뢰가 더욱 깊어지는 것을 느낀다. 베이징 올림픽은 큰 감동을 준 세계인의 축제였다.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한국 국민과 함께 축하한다.

오늘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양국 관계의 발전 방향, 북핵 등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방안 등에 대해 폭넓고 깊이있게 협의했다.

특히 지난 5월 정상회담시 합의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있게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경제, 문화 교류 중심의 양국 관계를 정치,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앞으로 두 사람이 더욱 자주 만나 이런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다.

양국 외교부간 제1차 고위급 전략 대화를 2008년 내로 개최하기로 하고 한중교류 및 협력의 전면적 추진을 위한 공동연구를 양국 학자들이 진행하고 그 결과를 양국 정부에 보고하기로 했다.

우리 두 정상은 양국간 교육 및 투자확대를 비롯한 실질적 협력 확대를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실질적 대화 나눴다.

2012년 달성하기로 한 양국 교역 2000억 달러 목표를 2010년으로 앞당겨 달성하고 금융, 이동통신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도 더욱 강화, 발전시키기로 합의했다.

에너지 원전 건설 분야 등의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기업의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키로 했다. 또한 두 정상은 친환경적, 에너지 절약형 사회 건설 등 환경 분야에서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밖에도 2010년 상하이, 2012년 여수 세계박람회의 성공적 개최와 환경.자연재해 대응 등과 관련한 상호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 두 정상은 현재 600만명 수준인 양국간 인적교류가 지속적으로 확대돼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인식을 같이했다.

2010년, 2012년을 각각 중국 방문의 해와 한국 방문의 해로 지정하고 청소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주한 중국대사관 광주 영사사무소의 총영사관 승격을 환영했다.

우리 두 정상은 6자 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진행한다는데 합의했으며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2단계 조치들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다음 단계의 행동계획에 대한 협의를 조기에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키로 했다.

나는 상생 공영의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평화정착과 경제공동체를 이루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으며 후진타오 주석은 남북한이 화해와 협력을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궁극적으로 평화통일을 이루기를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다.

후진타오 주석과 나는 동북아 지역 협력은 물론 유엔 등 국제무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아울러 기후변화와 대량살상무기 확산, 국제 인권문제 등 범세계적 문제에 대해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오늘 후진타오 주석과 깊이있고 솔직한 대화를 나눌 수 있었던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두 정상의 친교와 신뢰가 격상된 양국관계를 구체화하고 발전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것이 양국 국민들의 교류확대와 상호증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