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11월.설에 또 이산가족 상봉 갖자”

대한적십자사(총재 유종하)는 오는 16일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열리는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내달과 내년 설에 추가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하는 방안과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를 상설 운영하는 방안을 북측에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적 관계자는 14일 “우선 다음달 상봉행사를 한번 더 하자는 것부터 얘기할 것”이라며 “지난 적십자회담에서 밝힌 3대원칙의 이행을 주문하고 특히 이산가족 생사확인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산가족 면회소 운영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적은 지난 8월말 남북적십자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해결에 관한 3대 원칙’으로 ▲이산가족 교류사업은 어떠한 정치적 사안에도 불구하고 추진돼야 한다는 인도주의 존중 원칙 ▲전면적 생사확인, 상시 상봉, 영상 편지 교환, 고향방문 등 근본적 문제 해결 원칙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에 상호협력이 필요하다는 상호협력의 원칙을 제시했다.

그는 대북 쌀.비료 지원 문제에 대해선 “정부 차원에서 해결할 일”이라고 선을 긋고 “다만 한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의약품 지원과 평양 적십자 병원 지원 등은 지난 회담에서도 이미 나온 얘기로, 북측이 요청만 하면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른 한적 관계자도 “이산가족 상봉을 추석 상봉처럼 한번이 아니라 계속 하기 위한 실무접촉 차원의 만남”이라면서 “대북 지원에 대해서는 방북 결과가 말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도 이번 실무접촉은 “지난 8월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를 계속 논의하기로 합의한 연장선에서 상봉 행사를 계속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고 대북 지원 문제에 대해선 “우리가 성의를 표하는 것은 부차적 문제이며 이산상봉은 기본적으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시킨 납북자.국군포로 문제와 관련, “지난 8월 회담에도 얘기했었고 앞으로 모든 회담에서 얘기할 사안”이라며 “이산가족들이 제일 원하는 생사확인도 기존 상봉 후보자 200명에 대해서만 아니라 전면 확대하자는 것으로 매번 (회담에서)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