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100억원 규모 수해지원” 북한에 제의

대한적십자사(한적, 총재 유종하)는 31일 오전 북한의 수해지원과 관련해 100억원 상당의 긴급구호물자를 지원할 계획이라는 내용의 대북통지문을 전달했다.


한적은 “총재 명의의 북한의 수해 지원과 관련 지원품목과 규모 및 지원경로 등을 구체적으로 밝힌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한적이 밝힌 지원품목과 규모는 비상식량, 생활용품, 의약품으로 총 100억원 상당이라고 밝혔다. 전달 경로는 신의주 지역은 중국 단둥지역, 개성지역은 경의선 육로를 통해 전달하는 것을 제의했다.


한적은 지난 26일 북한에 수해 지원 의사를 알리는 통지문을 보낸 상태지만, 이에 대해 북한은 현재까지 수용할지 여부에 대해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가 재차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긴급성 수해지원으로서 자세한 지원 계획을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일부는 전날 대북 쌀지원 여론이 계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 대북 쌀지원에 대한 정부 계획도, 검토하는 것도 없다고 밝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