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이산가족 유전자 은행 설립 추진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 총재 유종하)는 1세대 이산가족들의 고령화를 감안, 사후에라도 가족관계를 확인할 수 있도록 ‘이산가족 유전자 은행’을 설립하고 이들의 `유언 영상편지’ 제작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한적은 이들 방안을 이미 통일부에 제안했으며, 통일부도 오는 9월말 시행 예정인 남북이산가족 생사확인 및 교류 촉진법의 취지에 따라 긍정 검토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적은 이와 함께 약 9만명의 고령 1세대 이산가족 5%정도 되는 홀로 사는 노인이나 가정 형편이 어려운 가족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과 보약제공 등 복지 지원을 늘리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다.

김영철 한적 사무총장은 13일 “이산가족 상봉이 끊긴 지난 한해만도 고령 이산가족이 5천명이나 돌아가시는 상황에서 가만히 손 놓고 있을 수 없어 이같은 안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들 사업의 재원과 관련, 김 총장은 “남북협력기금에서 충당하는 방법을 살펴봤지만 법률상 기금은 남북 이산가족 교류 행사에만 쓸 수 있도록 돼 있어 민간 부문에서 스폰서를 구해 고령 이산가족 복지대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산가족 유전자 은행’의 경우 한적은 1차로 5천명을 대상으로 하더라도 유전자 검사 등에 10억원 정도 드는 것으로 추산, 정부의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으며, 통일부도 관련 예산을 내년부터 책정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산가족 유전자은행 사업은 그러나 비용 문제 외에도 유전자 검사 결과 등 개인정보를 한적이 보관하는 것의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한 법적 검토 역시 필요한 사안이라고 한적은 보고 있다.

한적은 그러나 고령 이산가족들의 유언 영상편지 제작은 법적 근거와 비용 등의 면에서 유전자은행에 비해 추진하기 쉬운 사업이라고 보고 이를 우선 추진키로 했다.

종래의 이산가족 영상편지는 이미 한번 상봉한 가족을 대상으로 안부를 전하기 위한 것인 데 비해 한적이 새로 추진하는 영상편지는 상봉 유무와 상관없이 고령 이산가족의 자료를 영상과 함께 입력.저장했다가 나중에 ‘마지막 메시지’로 북녘의 이산가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영철 사무총장은 “고령 이산가족들에게 상봉 가중치를 준다고 해도 북녘 가족을 만난다는 보장이 없는 만큼 영상편지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동영상 시디(CD)를 구워 가족들에게 전달하려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상봉과 서신교환을 실현시키는 게 최우선 과제이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유전자은행이나 영상편지 제작 같은 방법이라도 찾는 것이 이산가족법의 취지에 따르는 것”이라며 “유전자은행 같은 방안들이 이산가족법 시행을 위한 기본계획에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종래와 같은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되더라도 연간 400명밖에 안되는 상황에서 이를 보완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