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옥수수 1만톤 대북지원 준비 진행”

우리 정부가 북한의 식량난 악화를 우려해 북한에 옥수수 1만t 등을 인도적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통보한 것에 대해 북측은 아직 아무런 답변을 해오지 않았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북한측의 전통문 등 별도의 반응이 없다”며 “이번 지원은 지난 16일 있었던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북한측이 지원을 요청한데 따른 조치이기 때문에 대한적십자측은 북한이 받아들일 것으로 보고 필요한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앞으로 구체적인 인도, 인수 절차 등을 논의할 단계가 오면 남북간 협의가 필요하겠지만 오늘, 내일 답이 오느냐 안 오느냐로 북한측의 수용 의사를 판단할 사안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이 이산상봉 등의 조건과 연계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옥수수 1만t 지원은 다른 조건과 연계돼 있지 않다”면서도 “앞으로 남북대화 등을 계기로 계속 북측에 상봉행사의 필요성을 촉구하고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정부가 구체적인 일정을 갖고 적십자 접촉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다만 정부는 이 문제(이산상봉)의 중요성 또는 시급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계기가 된다면 이 문제를 계속 제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