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 남북적십자회담 준비에 긴박

2년 만에 남북적십자회담에 나서는 대한적십자사(총재 유종하)는 25일 회담을 하루 앞두고 합의된 회담 준비에 긴박하게 돌아갔다.

유종하 총재는 이날 오전 북한 조선적십자사 장재언 위원장 명의로 “26일 회담 개최 합의” 전통문을 받고 회담 수석대표인 김영철 사무총장과 함께 회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김 총장은 이번 회담에선 당장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실무 협의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통일부는 한적 측에 “상봉 행사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원칙을 분명히 제시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현 정부가 이전 정부와 차별화 차원에서라도 회담에서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비교적 강하게 제기할 가능성이 커 회담 진행에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노무현 정부 때인 지난 2007년 11월 말 마지막으로 열린 제9차 남북적십자회담 합의문에선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에 대해 “남과 북은 전쟁시기와 그 이후 생사를 알 수 없는 사람들의 문제를 이산가족 문제의 테두리 안에서 계속 해결해 나가기로 한다”고 이산가족 범주로 다루게 돼 있다.

추석 무렵 이산가족상봉 행사가 금강산에서 열리면 그 행사 자체가 지난해 7월 이래 중단된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는 촉매제가 될 전망이다.

전례대로라면, 통상 2박3일의 상봉 둘째 날 남측 방문단 100명이 1인당 최대 5명의 북측 가족.친지와 함께 삼일포 관광에 나서기 때문이다.

이 관광은 종래 현대아산 측이 관광 가이드 등의 지원을 해줬는데 이번 추석 상봉이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과 북측 조선아태평화위간 합의로 이뤄진 만큼 이번에도 현대아산 측이 적극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봉 시기와 관련, 한적 실무 관계자는 시일이 촉박해 “추석 이전은 힘들 수 있다”면서 추석 다음 주에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다른 관계자는 “추석을 전후로 한 만남만 이뤄지면 추석 상봉이라 할 수 있다”고 말하고 “다만 이번 회담에서 상봉 규모를 늘리는 것은 현지 수용 능력상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적은 지난 1999년 9월부터 정부의 이산가족 민원 업무 중 북한주민접촉 신청과 남북이산가족찾기 신청접수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