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중 정상, `천안함 묵념’으로 회의 시작

한국과 일본, 중국 등 3국 정상은 29일 천안함 순국장병에 대한 묵념으로 회의를 시작했다.


이명박 대통령과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일본 총리,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이날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한일중 정상회의장 테이블에 앉자마자 하토야마 총리가 천안함 순국 장병을 기리자고 제안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한국의 초계함 침몰 사건에 대해 46명 희생자가 나왔다. 이에 대해 일본, 한국, 중국 정상 모두가 애도의 뜻을 표했으면 한다”면서 “모두가 묵념의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통령은 곧바로 원자바오 총리의 의향을 물었다. 아직 북한의 소행이라는데 대해서는 신중론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의 입장을 고려한 것이다.


원 총리가 “좋다”고 동의하면서 3국 정상을 비롯한 회의 참석자들은 모두 일어나 10초간 묵념을 했다.


묵념이 끝나고 이 대통령은 일중 정상이 천안함 장병의 명복을 빌어 준 데 대해 일본어와 중국어로 각각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정상회의는 1차 세션으로, 주로 경제 및 지역협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30일 2차 세션때 천안함 사태 등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3국이 설립 필요성에 공감한 3국 협력사무국을 내년 한국에 마련하게 돼 큰 의미가 있다”며 “또 3국 협력의 새로운 10년을 맞이하는 첫해에 `협력 비전 2020’을 채택해 미래 협력 상을 담은 로드맵을 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이번 회의가 동북아 정세와 동아시아 협력, G20(주요 20개국) 등 지역과 국제 정세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해 3국간 협력과 공조가 더욱 공고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토야마 총리는 “일.한.중은 민족적.문화적으로 가까운 유대감을 갖고 있다”면서 “동아시아 전체에 평화와 안정, 경제적 의미의 번영과 발전, 상호 이해를 강화할 것을 지향해서 지역 전체를 개방적이고 기능적인 지역으로 만들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원자바오 총리는 “최근 몇년간 중한일 3국은 협력을 가속했고 재작년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3의 협력 틀 외에 첫 3국회의가 열렸으며, 3국간 협력동반자 관계를 마련했다”며 “이제는 앞으로 10년간 3국의 중점 협력분야를 계획하고 지역경제 회복과 동아시아 공동체 설립을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회의를 마친 뒤에는 환영 만찬과 음악공연이 여미지 식물원에서 이어졌다.


만찬에는 해물신선로와 제주 한우 갈비구이가, 건배주로는 제주 감귤을 빚어 만든 과실주와 막걸리 등이 올라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또 공연은 한.중.일 음악 영재로 구성된 `영재트리오’가 3국의 상생적 미래를 상징하는 협연을 펼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