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학교 탈북자 8명 총영사관으로 옮겨

11일 중국 칭다오(靑島)소재 이화한국학교에 진입한 탈북자 8명의 신병이 주칭다오 우리나라 총영사관으로 옮겨졌다.

외교통상부 당국자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50분께 총영사관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탈북자 8명에게 이화한국학교에서 점심식사를 제공하고 그 시간에 총영사관과 현지 공안당국간에 협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비슷한 시간인 이날 오전 11시 서울에서는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제1차관이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를 불러 탈북자들을 북송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강력히 전달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일단 탈북자들의 신병을 확보한 만큼 중국측과의 협의를 거쳐 본인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그러나 아직 탈북자들에 대한 신원조사는 안된 상태”라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