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완상 한적총재 오후 방북

한완상(韓完相)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21일 오후 4시 인천공항에서 북측 고려항공 편으로 방북한다.

한적 관계자는 이날 “애초 24일께 베이징(北京)을 거쳐 방북할 예정이었지만 북측 장관급회담 대표단이 타고 온 전세기를 이용해 방북키로 함에 따라 일정이 앞당겨졌다”면서 “4박5일간 북측에 머물 예정이지만 일정은 유동적”이라고 밝혔다.

한 총재는 이번 방북에서 북측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위원장 등을 만나 오는 11월 11∼18일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적십자연맹 총회에 북측 대표단을 초청해 남북 공동행사를 치르는 방안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 이산가족 화상상봉 및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건설 문제도 논의할 계획이다.

한 총재는 이와 함께 지난 해 폭발사고가 났던 평안북도 룡천의 복구현장도 방문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