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완상 “장관급회담 南 성급함 아쉬워”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26일 제19차 남북 장관급회담(7.11-13일,부산)에서 남측이 너무 성급하게 입장을 밝혀 인도주의 사업이 중단돼 버렸다는 강도 높은 비판론을 내놨다.

한 총재는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현재 남북 당국이 막혀 있고 당국의 논리를 뛰어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남측이 유엔 결의안이 나오기도 전에 쌀·비료 추가 지원 중단을 너무 급하게 얘기해버렸다”고 말했다.

정부가 대북지원에 대한 입장을 성급하게 전해 결과적으로 남북 간 인도주의적 교류·협력의 길을 차단했으며 대북 인도주의 사업을 희생시켰다는 것이 한 총재의 주장이다.

그는 “(장관급회담 결렬 후) 인도주의적 교류·협력의 길이 차단되고 무효화 돼 가슴 아프고 아쉽다”면서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자고 (재확인을) 유도하지 않고 회피해 인도주의 사업이 깨지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또 “남측이 쌀과 경협문제를 6자회담과 연계해서 좀 더 여유있고 성숙하게 접근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한 총재는 특히 “(북측을) 부드럽게 설득해 회담 일정을 모두 마쳤어야 했다”면서 “정부의 입장도 이해하지만 통일을 추진해야 할 통일부가 그렇게 해야 했는지 아쉽다”고 말했다.

한 총재는 이와 함께 베이징 국제적십자연맹(IFRC)을 통해 북한 조선적십자회에 수해구호 지원 의향을 전한 상태로, 빠르면 26일 저녁이나 27일 오전 중 회신이 올 것이라며 “북으로부터 지원 받겠다는 의사가 오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